Search
  • crosschurchofny

"New Normal" 의 시대, 예배를 어떻게 지킬 것인가?



매일 저녁 늦은시간, 일부러 인적이 드문 시간에 아내와 함께 밖에 나가 산책을 겸한 운동을 합니다. 코로나 사태로 사람들이 없을 시간대에 나가는데도 가끔은 사람들과 마주칩니다. 예전 같으면 옆으로 지나쳐 가면 될 것을, 이제는 저 멀리서 사람이 보이면 서로가 서로를 피해서 걷기 바쁩니다. 두세달 전 세상과는 전혀 다른 세상이 되어 버렸습니다. 어떤 분이 이런 말씀을 하시더군요. 이제 세상은 BC와 AC로 나뉜다고 말입니다. Before Corona & After Corona - 분명 다른 세상이 될 것이라는 것이지요.

미국교회를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최근 한달간 어떠한 온라인예배도 드리지 않았다는 성도의 수가 40% 이상이었다는 기사를 보고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바이러스 하나로 인해 두 달이라는 짧은시간 동안 너무도 많은 성도님들이 예배없는 삶을 살게 된 것이지요.

지금은 대부분의 교회들이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고 있고 이것이 모두에게 익숙해져가고 있습니다. 인터넷으로 찾기만하면 얼마든지 지구 반대편에 있는 교회의 예배까지도 드릴 수 있습니다. 편리하기도 하지만, 그렇기에 더욱 우려되는 것도 있습니다.만약 지금보다 더 어려운 상황이 찾아온다면, 그래서 서로가 완전히 격리되어야 하고 인터 넷을 사용할 수도 없는 상황이 온다면, 우리의 예배를 어떻게 지켜 나갈 수 있을까요? 그때는 결국 내 자신이 교회가 되고 내 가정이 교회가 되어, 내가 제사장으로서 예배드릴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벧전 2:9)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 나와 하나님과의 관계가 건강한지 스스로 점검해 보아야 할 것입니다. 한 순간에 이뤄지는 것이 아니지요. 매일아침 말씀묵상과 기도의 삶은 기본이고, 일상에서 하나님을 의식하는 삶을 살아가야 할 것입니다.이것이 쌓였을 때, 위기 가운데서도 예배를 지킬 수 있는 힘을 얻을 것입니다.

유투브를 통해 여러 목사님들의 설교를 듣고 다양한 컨텐츠를 통해 신앙생활에 도움을 받을 수는 있겠지만, 결국 나 자신의 믿음으로 하나님 앞에 서는 것입니다. 내가 직접 기도해야 하고, 내가 직접 성경을 펴서 말씀 읽어야 합니다. 바라기는 늘 깨어기도하며 매일의 삶에서 하나님과 동행하는 기쁨을 누리시는 성도님들 되시길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어느 날에 너희 주가 임할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니라" (마 24:42) "하나님을 가까이 하라 그리하면 너희를 가까이 하시리라..." (약 4:8)

6 views
  • Black YouTube Icon
  • Black Facebook Icon
  • Black Instagram Icon

170-04 Northern Blvd.

Flushing, NY 11358

© Copyright the cross church 202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