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crosschurchofny

내 생각의 한계를 인정할 때, 나를 향하신 하나님의 계획이 펼쳐집니다.

요즘은 대부분 카드로 결제하기 때문에 동전을 사용할 일이 없는데도, 살다 보면 집에 동전이 쌓이게마련입니다. 저도 지난 월요일 집에 쌓여있는 동전을 처리해야겠다 싶어서, 은행에 들려 동전을 둥그렇게 쌓을 수 있는 커버를 가져다가 각 동전 별로 채우고 가져갔더니, 은행 창구에 있던 직원 분이 제가 커버 마다 동전을 너무 많이 쌓았다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면 안된다는 것입니다.예를 들어 Quaters $10 라고 쓰인 종이에는 25센트 짜리 동전을 $10이 되도록만 쌓으면 되는 것이었는데, 저는 거기에 딱 맞게 채우면 무조건 $10가 되겠거니 짐작하고 그저 아무 생각 없이 원래 넣어야 할 동전보다 더 많이 넣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집에 돌아와서 다시 쌓아보니, 정말 그 종이에 가득 채우지 않고도 25센트 짜리 동전을 그 금액에 맞출 수 있었더라구요. 속으로 그 은행직원이 저를 얼마나 이상하게 보았을까 생각하니, 웃음이 나왔습니다. 은행에 동전을 다 입금하고 돌아와서 생각해 보는 가운데 드는 생각은 내가 너무도 당연하다고 여기는 것이 실제로 당연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믿음의 삶에도 그대로 적용된다는 것입니다. 즉 "하나님께서 나를 향해 더 많은 가능성과 계획을 가지고 계시는데, 나의 제한된 생각 때문에 그 많은 은혜의 가능성을 누리지 못할 수도 있겠구나!" 라는 것이지요. 그날도 저는 또 하나를 배웠습니다. 그런 실수가 아니었다면 아직도 저는 그 동전을 가득 채우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고 있을 것입니다. 실수가 꼭 100% 나쁜 면만 있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실수를 통해서 배울 수 있다면 길게 보았을 때는 유익한 경험일 수 있으니까요. 어쨌든 그날 저도 제 자신이 어떤 틀에 맞추어진 생각을 가지고 그것이 전부인양 착각할 수도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사람과의 관계에서도 이러한 실수는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을 것입니다. 어떤 사람을 보았을 때의 내가 느끼는 첫인상으로 그 사람의 성격을 짐작할 때가 많지 않나요? 그 첫 느낌 그대로 성격이 비슷한 사람이 있는가 하면, 전혀 다른 사람도 얼마든지 있으니까요. 특히나 믿음의 공동체에서는 더욱 조심해야 할 부분인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그 사람을 향한 하나님의 계획과 인도하심이 어떨지 우리는 모르고, 나를 변화시켰던 하나님이 그 사람 또한 변화시켜 가실 것을 기대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내 생각의 한계를 인정하게 되면, 내가 지금 당연하게 누리는 은혜가 사실은 당연한 것이 아니라,말 그대로 정말 '은혜' 라는 것을 깨닫습니다. 내 생각이 전부가 아닙니다.내 한계를 인정할 때, 나를 향하신 하나님의 계획이 펼쳐집니다. 하나님의 가능성에 나를 오픈하는 멋진 삶 사시는 뉴욕십자가교회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0 views
  • Black YouTube Icon
  • Black Facebook Icon
  • Black Instagram Icon

© Copyright the cross church 2020. All rights reserved.

25-44 Francis Lewis Blvd,

Flushing, NY 11358

BlackBelt Tae Kwon Do (2층)